Dear my sadness
친애하는 나의 슬픔에게
Dear my sadness
친애하는 나의 슬픔에게
Dear my sadness
친애하는 나의 슬픔에게
Dear my sadness
친애하는 나의 슬픔에게
Dear my sadness
친애하는 나의 슬픔에게
Dear my sadness
친애하는 나의 슬픔에게
Dear my sadness
친애하는 나의 슬픔에게
Dear my sadness
친애하는 나의 슬픔에게
Dear my sadness
친애하는 나의 슬픔에게
Dear my sadness
친애하는 나의 슬픔에게
Dear my sadness
친애하는 나의 슬픔에게
Dear my sadness
친애하는 나의 슬픔에게



우리가 우리 안의 슬픔을 온전히 마주할 수 있기를.





우리는 누구나 외면하던, 혹은 외면해오던 

‘진실’을 마주할 때 깊은 좌절감과 슬픔을 느낀다. 


 다시는 마주하기 전으로 돌아갈 수 없으며 

이는 곧 ‘나’를 감싸고 있던 세계의 상실을 의미한다. 


 하나의 세계는 녹아내리거나 갈라지거나 혹은 산산조각 나며 부서진다. 

단면이 드러나며 빛을 산란시킨다. 반짝인다. 

처절하고, 처연하기에 영롱하다. 


 눈물겹도록 아름답다. 



Recommendations

페이스북
네이버 블로그